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크릿(secret 2009.12.03)
감독: 윤재구
주연: 차승원, 송윤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느날 교통사고 환자의 신원확인을 위해 지갑을 검색하던 중 한 형사의 명함과 사진이 환자의 지갑에서 나온다. 형사이자 이야기의 주인공은 성열(차승원)이다. 이름도 모르는 이의 지갑에서 자신의 명함과 사진이 나옴에 그 자리로 찾아가지만 교통사고 환자는 성열에게 성열의 이름, 나이, 직업, 자식을 잃은 부분까지 전부 알고 있으며 성열에게 알수없는 말로 조심하라는 당부를 전하고 응급실로 옮겨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느 날 아침 성열의 아내(송윤아)가 모처럼 치장을 하고 외출을 하게 되고, 성열은 딸을 잃은 후 여전히 냉담한 그녀를 바라만 본다. 그날 밤, 옷에 피가 묻어있고 장신구가 사라져서는 밤늦게 들어오는 아내를 보고 아내는 내일 이야기 하자며 말을 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날 조직의 2인자인 조동철의 살인 사건 현장에 성열이 파견되고, 성열은 그 자리에서 아내의 흔적을 발견한다. 성열은 용의자가 아내로 좁혀지는 것은 막기 위해 증거물을 파손하고 숨기고, 목격자를 빼돌린다.
 결국 친구이자 라이벌인 최형사가 냄새를 맡게되고 더불어 조동철의 형인 칠성회 보스 재칼까지 동생의 복수를 하겠다며 용의자를 자신이 잡겠다고 나선다.
 아내에게 그날의 일에 대해 묻지만 아내는 말하지 않고, 결국 성열은 또 한명의 용의자인 석준(김인권)을 범인으로 몰아 체포하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런 저런 3중의 압박 속에 아내를 외국으로 빼돌리려던 성열에게 전화 한통이 걸려온다. 사건 당일 CCTV에 찍힌 아내의 모습을 뿌리겠다며 거래를 제안해 오는 삐에로. 성열은 삐에로와 거래를 시작하고 아내가 용의자로 확신될 증거들을 없애기 위해 동분서주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열은 아내의 죄를 감추기 위해, 최형사는 성열의 약점을 잡기 위해, 재칼은 동생의 복수를 한다는 이유같지 않은 이유로 각자 이유같지 않은 이유로 비밀을 숨기고 진실에 접근해 간다. 아내가 숨기고 있는 비밀은 무엇이고, 삐에로의 정체는 누구일까? 사건의 첫단추는 어디서 부터 잘못 끼워진 것일까?

 크릿, 오랜만에 본 국산 스릴러 중에선 볼만 했습니다. 처음부터 중반까지 어두운 색조로 일관해 나가며 극 분위기를 어둡게 몰아가는 영상. 등장인물들간의 숨겨진 비밀, 갈등. 하지만 이야기 전개 부분에서는... 어느 정도 스릴러 물을 즐겨 본다거나 시나리오에 대해 배워보신 분들이라면 충분히 극의 흐름을 앞서 나가, 반전의 결과까지 도출해 내실수 있을 정도의 이야기였습니다. 저같은 경우도 중반에 들어서면서 부터는 누가 범인인지, 등장 인물간의 개연성같은 경우도 충분히 파악되더군요. 반전을 위해 극의 마지막, 엔딩크레딧 부분에 해명 영상을 잠깐 보여주지만 제가 보기엔 아직... 아내의 비밀은 더 남아있는것 같습니다.